남북 ‘개성접촉’ 장소·의제 입장차 지속

남북이 21일 이명박 정부 출범 후 개성공단 운영과 남북 긴장조치와 관련 첫 접촉에 나섰지만 접촉 장소와 의제 등의 문제를 놓고 의견차를 좁히지 못해 아직까지 대표단간 접촉을 갖지 못하고 있다.

남북 양측은 이날 오전 두 차례와 12시15분경, 오후 3시30분경, 4시30분, 5시30분 총 여섯 차례 연락관 사전 접촉을 통해 장소와 의제, 참석자 등의 조율에 나섰지만 6시30분 현재 별다른 합의점을 찾지 못한 체 서로 ‘신경전’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통일부에 따르면 우리 측 대표단 중 1인이 연락관 역할을 하고 있고, 북측도 총국내에서 ‘상당히 비중있는’ 인물이 연락관을 맡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때문에 서로의 입장이 충분한 전달이 되고 있다는 것이 통일부의 설명이다.

통일부 당국자는 “통상적인 연락관 개념이 아니라 대표 중 한 사람이 북측 총국 대표단 중 1인과 접촉이 이뤄지고 있다”며 “사실상 대표단간 조율이 이뤄지고 있는 상황이고, 본 접촉의 개시 여부도 이 프로세스와 연동돼 있다”고 말했다.

이어 “남북간 본 접촉이 이뤄지느냐 여부는 우리가 전달한 입장에 대해 북측이 어떤 입장을 전달해오느냐에 연동이 돼 있다”고 덧붙였다. 무산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의견이다.

이에 따라 우리 측은 ‘신변안전과 개성공단 안정적 운영’에 대한 논의를 하자는 의견을 북측에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북측은 당초 예고한 ‘중대사안’과 관련한 내용을 전달하지 않은 것으로 통일부는 전했다.

우리 대표단은 ‘신변안전과 개성공단 안정적 운영’ 원칙아래 이번 접촉에서 억류된 현대아산 직원 A씨 처리문제를 놓고 남북간 실질적인 협의를 하자는 입장에 따라 북측에 대표단 명단과 의제를 사전 조율할 것으로 요구했으나 북측이 이에 응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북측이 이미 ‘중대사안 통지’를 사전 예고, 일방적으로 남북접촉을 이끌어 가려는 움직임에 우리 측이 ‘끌려가지 않겠다’는 기조아래 남북접촉을 ‘통보’가 아닌 ‘협의’ 수준으로 끌어올리려는 대응을 하고 있어 회담이 지연된다는 관측도 나오고 있다.

즉 우리 정부로서는 ‘일방적인 북측의 통보만 들으려고 개성에 당국자를 파견하지는 않았다’는 입장이다.

북측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은 지난 16일 남측 개성공단관리위원회에 통지문을 보내 “중대 문제를 통지할 것이 있으니 관리위원장은 개성공단과 관련한 책임있는 정부 당국자와 함께 21일 개성공단으로 오라”고 밝혔다.

한편 김영탁 개성공단사업지원단장과 김남식 남북회담본부 회담기획부장, 김기웅 개성공단사업지원단 지원총괄팀장 등 정부 당국자 6명과 문무홍 개성공단관리위원장 등으로 구성된 우리 대표단은 당초 이날 오후 5시 귀환할 예정이었으나 현장 상황에 따라 긴급 입경(귀환) 형식으로 이날 늦게 돌아오는 것도 기술적으로 가능하다고 통일부 관계자는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