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개성접촉’ 장소·의제 이견으로 지연

남북이 21일 이명박 정부 출범 후 현안을 두고 당국자간 첫 접촉에 나섰지만 접촉장소 등의 문제를 놓고 팽팽한 ‘기싸움’만 벌이고 있다.

남북 양측은 이날 오전 두차례의 연락관 사전 접촉을 통해 장소와 의제, 참석자 등의 조율에 나섰지만 별다른 합의점을 찾지 못하고 점심시간에 들어갔고 오후 3시 현재까지 이같은 상황은 이어지고 있다.

북측은 지난 16일 당초 통보한대로 개성공단 내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에서 접촉을 갖자고 주장하는 반면 우리 대표단은 개성공단관리위원회에서 하자며 맞서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대표단은 또 북측 대표단 명단과 접촉 의제를 알려달라고 요구했지만, 북측은 이에 응하지 않고 있어 본 접촉 개시에 난항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호년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오후 기자들과 만나 “오전에는 이번 접촉의 운영 문제에 대해 상호 입장을 교환했다”며 “오후에 다시 연락관 접촉이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대변인은 “(우리는)북측에서 총국으로 오라고 했는데 이에 대한 납득할만한 설명을 달라는 것”이라며 “우리는 개성공단관리위원회 사무실에서 (접촉)하는 게 좋겠다는 입장을 전달했다”고 전해 장소를 둘러싸고 양측간 이견이 있음을 시사했다.

우리 대표단은 ‘신변안전과 개성공단 안정적 운영’ 원칙아래 이번 접촉에서 억류된 현대아산 직원 A씨 처리문제를 놓고 남북간 실질적인 협의를 하자는 입장에 따라 북측에 대표단 명단과 의제를 사전 조율할 것으로 요구했으나 북측이 이에 응하지 않고 있는 셈이다.

김 대변인도 “(대표단이)아직 북측 참석자를 통보받지 못한 모양”이라며 “상대가 누구인지는 알고 만나는 게 상식 아니냐”고 반문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북측이 이미 ‘중대사안 통지’를 사전 예고했음에도 우리 측이 ‘통보’가 아닌 ‘협의’ 수준으로 끌어올리기 위해 무리하게 북측을 설득하면서 접촉이 지연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일고 있다.

우리 정부로서는 ‘일방적인 통보만 들으려고 개성에 당국자를 파견하지는 않았다’는 입장을 보여왔다. 정부 관계자도 “우리 정부는 북측이 일방적으로 ‘통보’할 것을 예상 다양한 대응책을 마련했다”고 전했다.

북측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은 지난 16일 남측 개성공단관리위원회에 통지문을 보내 “중대 문제를 통지할 것이 있으니 관리위원장은 개성공단과 관련한 책임있는 정부 당국자와 함께 21일 개성공단으로 오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