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개성서 대북 중유지원 접촉 속개

남북은 30일 개성 남북경제협력협의사무소에서 북핵 2.13합의 이행과 관련해 우리가 지원하기로 한 중유 5만t 공급 문제에 대한 논의를 계속한다.

남북은 전날에 이어 중유 전달 항구 및 항구별 공급량 등에 대한 논의를 갖고 중유 지원을 위한 실무 사항에 대한 협의를 마무리할 방침이다.

통일부 당국자는 “오늘 협의가 마무리지어지는 대로 중유 계약 등 실무절차에 들어갈 계획”이라며 “실제 중유 지원이 이뤄지는 데는 최소 3주 이상의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북핵 6자회담 참가국들은 2.13합의를 통해 북한의 핵시설 불능화에 맞춰 중유 100만t에 상응하는 경제.에너지 지원을 하기로 했으며 이 가운데 영변 원자로 폐쇄 등 북한의 초기조치 이행에 따라 제공키로 한 5만t의 중유는 우리가 부담키로 했다.

이번 접촉에는 우리측에서 한충희 외교통상부 북핵외교기획단 부단장을 수석대표로 김기혁 통일부 남북기반협력팀장 등 6자회담 경제.에너지 실무그룹 대표단 4명이, 북측은 한명철 단장 등 5명이 나섰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