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개성공단 육로 통행 재개 합의

남북 당국은 10일부터 개성공단을 왕래하는 경의선 육로 통행을 재개하기로 합의했다.

통일부 당국자에 따르면 우리측이 9일 제기한 문제에 대해 북측은 10일 오전 9시 10분경 남측서해지구 군사실무책임자에게 북측서해지구군사실무책임자가, 남측동해지구 군사실무책임자에게 북측동해지구군사실무책임자가 보내는 형식으로 된 문건 2개를 우리측에 보내온 것으로 알려졌다.

따라서 9일 오전 10시부터는 개성공단관리위원회를 통해 북측에 명단을 통보한 공단 관계자들이 방북하게 되고, 오후에는 공단에 체류중인 공단 관계자들이 정상 귀환할 수 있게 됐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