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개성공단 실무회담 무산

정부가 개성공단과 관련한 현안을 협의하기 위해 북한에 제의한 남북 당국간 실무회담이 사실상 무산됐다.

북한은 ‘18일 오전 10시 개성공단 내 남북경협협의사무소에서 개성공단 운영과 관련한 실무회담을 갖자는 우리 측 제안에 대해 이날 오전 10시 현재까지 답을 해오지 않았다고 통일부가 전했다.

정부 당국자는 “북한이 뒤늦게 답을 해올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할 수는 없지만 우리가 날짜를 특정해서 제의한 실무회담은 일단 무산된 것으로 봐야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정부는 이날 오후 7시 홍양호 통일차관 주재로 개성공단 입주기업 간담회를 개최하는 등 ’개성공단과 관련한 기존 계약 무효’를 비롯한 북측의 지난 15일 통보사항에 대한 기업들의 의견을 수렴하고 정부 차원의 대응 전략을 새로 짠 뒤 차기 회담을 다시 제의할 계획이다.

현인택 통일부 장관은 이날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미래기획위원회와 통일연구원이 주관한 학술회의 참석에 앞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남북회담이 여기서 중지돼서는 안 될 것”이라며 “정부는 앞으로 적절한 시기에 적절한 방법으로 회담을 제기할 생각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북한 개성공단 지도당국인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은 지난 15일 개성공단관리위원회를 통해 보내온 대남 통지문에서 “6.15공동선언의 정신에 따라 남측에 특혜적으로 적용했던 토지임대료와 토지사용료, 노임, 세금 등 관련 법규와 계약의 무효를 선포한다”고 일방적으로 통보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