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개성공단 공동위 회의 26일 올해 첫 개최

남북이 오는 26일 제5차 개성공단 남북공동위원회 회의를 개최키로 했다. 개성공단 공동위 회의는 올 들어 처음이고, 지난해 12월 19일 열린 4차 회의 이후 6개월여 만이다.

통일부 당국자는 24일 기자들과 만나 “전날(23일) 북한이 개성공단 공동위원회 회의 개최를 26일 열자고 제안해왔다”면서 “오늘 오전 동의 통지문을 북측에 보냈다”고 밝혔다.

수석대표는 우리 측에서는 이강우 남북협력지구발전기획단장이 북측에서는 박철수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부총국장이 각각 맡는다.

우리 측은 개성공단 남북공동위원회를 통해 전자출입체계 전면 가동, 인터넷 설치, 상사중재위원회 운영 방안 등 현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이 당국자는 “이번 회의에는 3통(통행·통신·통관) 문제와 투자자산 보호 등 당국 간 협의·해결해야 할 현안을 논의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그동안 북한은 개성공단 관련 공동위 회의 개최에 소극적 태도로 보여왔다. 우리 측은 개성공단 공동위 5차 회의를 19일 열자고 지난 9일 제의했지만 북측이 아무런 공식적 답변을 해오지 않아 회의가 무산됐다. 또한 공동위 산하 4개 분과위도 월 1회 개최키로 했으나 지난 1월 3통 분과위 회의 이후 분과위 회의도 열리지 않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