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개성공단탁아소 건립 합의서 체결

남북이 23일 개성공단내 북측 근로자들을 위한 탁아소 건립 합의서를 체결했다고 통일부가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개성공단 관리위원회와 북한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이 개성공단내 탁아소 건립과 관련한 합의서를 체결했다”며 “탁아소 수용 인원은 약 200여명이며, 연 면적은 858㎡(약 260평)”라고 소개했다.

이 당국자는 이어 “정부는 금년말 완공을 목표로 공사를 추진할 계획”이라며 “건립비용 약 9억원은 남북협력기금을 사용하게 된다”고 말했다.

건립 이후 탁아소 운영은 북측 기관인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이 맡게 되며 입주기업들이 수익자 부담 원칙에 따라 전기.가스비 등 일부 비용을 부담하게 될 것이라고 통일부는 전했다.

개성공단 탁아소 건립 사업은 개성공단 관리위원회와 북측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이 2007년 합의한 것으로, 정부는 작년 11월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에서 탁아소 건설 비용 9억원을 의결한 이후 설계 등 일부 작업을 진행했지만 남북관계 상황이 악화되면서 공사에는 착수하지 않았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