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戰後 납북자 생사확인 ‘줄다리기’

남북은 제6차 적십자회담 마지막 날인 25일 전후(戰後) 납북자의 생사와 주소확인 문제를 놓고 줄다리기를 계속하고 있다.

양측은 우선 이산가족 상봉행사의 연내 1회 개최와 서신교환에 대해서는 의견 접근을 이뤘으며 화상상봉은 10월부터 매달 한 차례씩 연내 2-3차례 더 개최하는 방향으로 가닥을 잡고 있다.

남측은 추석이 포함된 9월 중 금강산에서 이산가족 대면상봉을 개최하자고 제안했으며 북측도 연내 한 차례 더 실시한다는 원칙에는 공감했다.

화상상봉의 경우 북측이 자체 행사 때문에 매달 개최하는 것이 어렵다는 입장을 전해와 애초 연내 3-4회에서 2-3회 개최로 횟수를 재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남측은 또 내년 초 제7차 적십자회담을 개최해 화상상봉 행사를 평가한 뒤 이후 화상상봉을 지속적으로 확대할지 여부를 논의한다는 제안을 내놨고 북측도 이에 대해 원칙적으로 공감했다.

남북은 그러나 전쟁시기 이후 생사를 알 수 없게 된 사람들의 생사와 주소확인 문제, 시범상봉 등을 놓고 의견이 맞서 대표접촉을 계속하고 있다.

양측은 전쟁시기 국군포로의 생사 및 주소확인 작업을 실시한다는 원칙에는 공감대를 형성했으나 전후 납북자 문제에 대해서는 북측의 입장이 완강해 이견을 좁히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남측 회담관계자는 “북측이 받을 듯 받을 듯 하다 마지막에 다시 집어넣고 있다”고 말해 전후 납북자를 생사확인 대상으로 본격적으로 논의, 일반 이산가족 상봉과 별도로 다루자는 남측의 제안이 좀처럼 받아들여지지 않고 있음을 시사했다.

관계자는 또 “전쟁시기 문제는 원칙상 어렵지 않다”고 말해 전쟁시기 국군포로 의 생사확인과 상봉에 대해서는 어느 정도 공감대를 형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남북은 이와 함께 생사확인이 이뤄졌거나 이미 상봉한 가족의 서신교환, 화상상봉 시스템을 통한 서신교환 방안을 협의하고 있다.

한편 회담의 최대 쟁점인 전후 납북자 문제에 대한 이견이 좁혀지지 않으면서 회담이 26일 하루 연장되는 것이 아니냐는 관측까지 나오고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