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北주민 27명 해상 통해 송환 합의

정부는 15일 북한 주민 27명을 서해 해상을 통해 송환하기로 북측과 합의했다고 밝혔다.


통일부는 이날 대한적십자사 명의로 북측 조선적십자회에 전통문을 보내 “인도주의 차원에서 해상을 통해 북한 주민 27명을 송환하겠다는 입장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북측은 이에 앞서 이날 오전 전통문을 보내와 “억류된 주민들을 기다리는 가족들의 심정을 고려해 해상을 통해 27명을 우선 돌려보내라”고 요구했다.


이는 북측이 그동안 귀순의사를 밝힌 4명을 포함한 31명의 전원송환을 요구하던 기존 입장에서 태도를 바꾼 것이다.


통일부는 현재 서해상에 풍랑주의보가 발령돼 있다며 북측이 원한다면 16일 오전 판문점을 통해 (육로로) 27명을 송환할 수도 있다는 입장을 통지했다.


귀순 의사를 밝힌 4명에 대해 북측이 별다른 언급은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통일부 당국자는 “4명의 자유의사에 따라 남한에 남는다고 밝힌 만큼 이들과 관련 별다른 변동사항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정부는 귀순을 희망한 4명을 제외한 27명을 판문점을 통해 송환하려 했지만 북측이 전원 송환을 요구하며 받아들이지 않았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