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北에 인삼 합영회사 설립

남한과 북한의 인삼 관련 조합 및 회사가 북한에 인삼을 생산 가공하는 합영회사를 설립하기로 해 관심을 끌고 있다.

13일 충남도에 따르면 금산지역 인삼재배 농가와 인삼가공업자들이 설립한 통일고려인삼영농조합법인(대표 이경훈)은 이달 중 북한 평양에서 광명성총회사와 합영회사 설립을 위한 본계약을 체결하기로 했다.

앞서 통일고려인삼영농조합법인은 지난 6월 15일 평양에서 광명성총회사와 합영회사 설립을 위한 합의서를 교환했으며, 이번 본계약의 체결 이후 통일부에 경제협력사업을 신청한 뒤 광명성총회사와 3차 부록계약을 거쳐 사업에 착수할 계획이다.

또 통일고려인삼영농조합법인과 광명성총회사는 합영회사 이름을 ’통일고려인삼’으로 확정한 데 이어 6.15 공동선언 7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내년 6월 15일 첫 제품을 출시하기로 합의했다.

합영회사 공장은 개성-평양간 고속도로 평양 나들목 인근 통일거리에 연 건축면적 1만㎡ 규모로 신축, 내년 5월 준공된다.

통일고려인삼영농조합법인 관계자는 “외국의 저가 물량공세에 밀려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고려인삼의 국제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선 남과 북이 손을 잡고 우수한 인삼을 생산 가공해야 한다”며 “북한 핵 실험 파장으로 본계약 체결이 다소 늦어지긴 했지만 사업추진에는 별다른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충남도 관계자는 “남북 인삼교류는 도가 주도해 추진한다 하더라도 민간사업자와의 협력이 전제돼야 한다”며 “민간사업자들이 먼저 나서고 있는 만큼 좋은 결과가 나올 수 있도록 각종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지난 6월 15일 교환된 합의서에 따르면 광명성총회사는 공장 터와 노동력을 무상 지원하고 통일고려인삼영농조합은 인삼종자 및 부자재, 200만달러에 이르는 가공설비 등을 제공하기로 했다.

또 합영회사에서 가공할 인삼은 우선 토질이 좋은 개성시 외곽 495만㎡에서 연간 99만㎡씩 재배해 공급하기로 했으며, 이후에는 토질검사를 통해 새로운 인삼밭을 선정하게 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