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中서 접촉…대화 조속재개 공감”

남과 북의 고위급 실무인사가 최근 중국에서 접촉하고 남북관계의 주요 현안에 대해 원론적으로 의견을 교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자리에서 남측은 경색된 남북관계를 개선하기 위해 이명박 정부가 지향하는 비핵화를 전제로 한 과감한 대북 지원 방침에 대해 설명하고 북측의 성의있는 조치를 촉구했으며 북측도 조속한 시일내 대화 재개 필요성에 공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따라 정부는 임진강 수해방지를 위한 남북 당국간 실무접촉과 이산가족 상봉 상시화 등 남북한 인도적 문제를 논의할 적십자회담 실무접촉을 제의했고 북한이 이에 호응함으로써 남북 당국자간 대화가 본격화된 것으로 알려졌다.

대북 문제에 정통한 복수의 소식통은 14일 “지난 여름 베이징에서 정부 국장급 인사가 중국 당국의 협조 속에 북한측 인사를 만나 대화 재개 가능성을 타진했다”면서 “현 정부 대북 정책의 진정성을 주로 설명하고 북측의 성의있는 조치를 촉구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북한은 특히 8월16일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의 방북시 ‘남북교류 5개합의’를 발표하고 이어 8월21∼23일 김기남 노동당 비서 일행의 고(故) 김대중 대통령 조문사절 방남 과정에서 이명박 대통령에게 직접 ‘남북대화’와 관련된 북측 수뇌부의 의중을 전달했다.

또 지난 4∼6일 방북한 중국의 원자바오(溫家寶) 총리의 방북 당시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이 ‘남북관계 개선을 희망한다’는 메시지를 전달했고 원 총리가 이를 지난 10일 한.중.일 정상회담에서 이 대통령에 전한 바 있다.

소식통들은 14일 임진강 수해방지 남북 당국간 실무접촉과 16일 적십자 실무접촉 이후 고위 당국자간 회담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와 관련, 북측이 최근 남측에 고위급 회담이나 고위급 특사 파견을 포함한 남북 대화와 관련된 모종의 제안을 해왔다는 관측도 일각에서 제기하고 있다.

정부는 북한이 적십자 접촉 과정에서 이산가족 상봉 정례화나 피랍 국군 문제에 ‘성의있는 반응’을 보이면서 인도적 차원에서 식량지원을 요구할 경우 1만∼3만t가량의 식량을 ‘시범지원’하고 향후 북한의 비핵화 관련 조치 등을 지켜보면서 대규모 지원 여부도 검토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정부 당국자들은 ‘북한의 중대 제안’ 여부에 대해 “그런 것은 없다”고 말하고 있다.

한 정부 소식통은 “남북관계 진전 속도는 전적으로 북한의 태도에 달려있다”면서 “정부도 최근 미국과 중국 등의 움직임을 포함해 한반도 정세를 예의주시하며 분석하고 있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