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차기회담 개최.군사공동위’ 의견접근

남북은 29일 제2차 국방장관회담에서 경협사업의 군사적 보장은 물론, 군사적 신뢰조치 논의를 위한 군사공동위원회 구성과 내년 3차 국방장관회담 개최에 상당한 의견접근을 본 것으로 알려졌다.

핵심 쟁점인 서해상 공동어로수역 문제에 대해서는 여전히 진통을 겪고 있지만 시범적으로 한 곳을 지정해 운영하는 쪽으로 의견을 모을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 소식통은 “회담 마지막날인 이날 오전부터 실무대표 접촉을 통해 공동합의문에 담길 내용에 대해 상당한 진척이 이뤄지고 있다”며 “남북 경협사업에 대해서는 향후 군사실무 접촉을 통해 세부적 군사 보장 방안을 마련하는 방향으로 협의가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 소식통은 또 “군사적 신뢰조치에 대한 논의를 위해 이미 남북이 1992년 합의한 기본합의서상의 군사공동위원회를 구성하기로 의견을 모아 나가고 있다”고 전했다.

이와 함께 남북은 내년에 제3차 국방장관회담을 개최하자는 데도 대략적인 합의를 본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회담의 핵심의제인 공동어로수역과 관련, 우리 측은 서해 북방한계선(NLL)을 기준으로 등면적으로 공동어로수역을 설정하고 시범적으로 한곳을 설정해 운영하자는 내용이 합의문에 담길 수 있도록 막판 설득작업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남북은 회담 마지막날인 이날 오전과 오후 잇따라 실무대표 접촉을 갖고 이견을 조율했으며 최종 조율이 끝나는 대로 회담장인 평양시내 대동강변의 송전각 초대소에서 종결회의를 열어 합의문에 서명할 예정이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