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정상회담’지지 유엔 결의안 추진

남북이 공동으로 ’2007 남북정상회담’에 대한 유엔의 지지를 구하기 위해 유엔 결의안을 마련, 상정했다.

외교통상부는 18일 이 같이 밝히고 남북한이 공동으로 발의한 유엔 결의안의 성사 여부가 19일 중 결정될 전망이라고 전했다.

당국자들에 따르면 제62차 유엔총회 운영위원회는 19일 남북한이 발의한 ’한반도에서의 평화, 안전 및 통일’ 의제안을 이번 총회의 추가의제로 받아들일 지 여부를 결정해 본회의에 권고할 예정이다.

앞서 남북한은 양자간 협의를 거쳐 합의한 결의안 초안을 부속문서로 제출했다.

이번 결의안은 유엔 총회가 2007 남북정상회담과 정상선언을 환영.지지하고 이번 정상선언을 충실히 이행하도록 격려하는 한편 한반도는 물론 동북아와 전세계의 평화와 안전에 기여하도록 남북한간 대화와 화해 및 통일을 위한 과정에 회원국들의 지지와 지원을 요청하는 것을 요지로 하고 있다.

유엔 총회 의사규칙 20조에 따르면 의제 신청시 신청서한과 함께 결의안 초안과 설명 각서를 부속 문서로 제출토록 규정하고 있다.

외교부 당국자는 “운영위원회와 본회의가 결의안을 총회 추가의제로 공식 채택하면 총회는 가급적 조속한 시일내에 본회의를 개최해 결의안을 채택하게 된다”고 말했다.

지난 2000년 남북정상회담 당시에도 제55차 유엔총회에서 남북한이 공동으로 총회 결의 채택을 추진, 정상회담 개최와 ’6.15 공동선언’을 지지하는 내용의 결의가 채택된 바 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