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사자-곰·여우’ 개성서 교환

우리측 동물원의 사자가 평양으로 이사를 가고 북측의 곰과 여우가 서울에 오게 된다.

27일 관계 당국에 따르면 서울대공원은 토종동물 확보 차원에서 조달 구매 절차를 밟아 선정된 국내의 한 업체로부터 곰 2마리와 여우 7마리를 구매하는 대신 그 비용의 일부를 자체 보유한 사자 두 마리로 치르기로 했다.

이 업체는 이 곰과 여우들을 북측 중앙동물원을 통해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업체는 29일 개성에서 서울동물원 측으로부터 받은 사자 2마리를 북측에 전달하고 곰과 여우들을 넘겨받아 육로를 통해 들여올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

통일부는 이와 관련, 해당 동물들의 반출입을 승인했다.

서울대공원 측은 “이번에 들여올 동물들은 조달 절차에 따라 구매한 것이며 북한산(産)으로 알고 있다”며 “하지만 업체를 통해 거래했기에 곰과 여우의 구매 및 반입과정은 물론 우리측 사자가 어디로 가는지는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한편 서울대공원과 북측 중앙동물원은 1999년 이후 지금까지 6차례에 걸쳐 보유하고 있던 동물을 주고받았으며 이를 통해 우리측에 들여온 북측 동물은 18종에 41마리, 북측에 넘겨진 우리측 동물은 23종에 48마리인 것으로 알려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