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고구려벽화 공동 보존사업’

광복 60주년 기념사업의 하나로 고구려 고분벽화보존사업이 남북 공동으로 실시된다.

강만길 광복60년기념사업추진위원장은 11일 서울 세종로 정부중앙청사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60주년 기념사업의 일환으로 남북이 공동으로 고구려고분벽화 보전사업을 추진키로 했다”고 밝혔다.

강 위원장은 “지난 5-6일 북한을 방문했을때 북측 역사학자협의회와 고구려고분벽화 보전사업을 추진키로 합의했다”면서 “금년중 2번의 실사절차 거쳐 내년부터 본격적인 공사를 시작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와함께 “북측과 을사조약(1905년) 100주년 남북학술회의도 개최키로 합의했다”면서 “이 학술회의에는 해외(외국전문가)에서도 참석토록 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강 위원장은 또 “최근 한.일간에 분쟁이 일고 있는 우리 영토 독도에 대한 국민의 사랑을 고취시키기 위해 범국민적 독도사랑운동을 펼칠 계획”이라면서 “기후나 식생 등 독도에 관한 정보를 수시로 수집해 제공하는 방안, 초등학생과 중학생을 대상으로 한 독도 애니메이션 제작 방안 등 다양한 안들을 검토중”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광복 60주년 기념사업과 관련해 다양한 의견이 많이 들어오고 있다”면서 “현재 현실성 있는 아이디어를 골라내고 있는 만큼 4월중으로는 사업의 구체적인 윤곽이 나올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