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개성회담’ 준비 접촉 난항

남북한은 개성공단의 임금 등 기존 합의 재협상 및 현안을 논의하는 당국간 회담을 위해 실무접촉을 진행하고 있으나 양측이 견해차를 좁히지 못해 난항을 겪고 있는 것으로 13일 알려졌다.

이에 따라 당초 금주 내 개최를 목표로 추진됐던 `남북 당국간 개성실무회담’의 성사 여부가 현재로선 불투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 당국자는 “정부는 지난달 21일 북측의 요구로 이뤄졌던 `개성접촉’을 개성공단 운영문제뿐만 아니라 남북간 현안을 논의하는 모멘텀으로 삼기 위해 금주중에 당국간 실무회담을 개최할 수 있도록 북측과 접촉하고 있다”면서 “하지만 양측의 견해차가 커 회담개최를 위한 제반 합의에 이르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부는 북한이 요구한 개성공단 기존합의에 대한 재협상 문제 등을 논의하기 위해선 북한에 억류된 지 45일이 된 현대아산 직원 유모씨 문제가 해결돼야 한다는 입장인 반면 북측은 유씨 문제는 `개성채널’을 통해서 논의할 대상이 아니라고 완강히 맞서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북측과의 입장차에도 불구하고 남북간 공식대좌가 이뤄질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북측을 설득할 방침이라고 이 당국자는 밝혔다.

그러나 북측은 개성공단 운영과 관련된 기존합의에 대한 재협상만을 의제로 삼아 즉각 협의를 시작하자는 주장을 완고하게 내세우고 있어 절충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다른 정부당국자는 “오늘, 내일이 주내 남북당국간 회담 개최의 중대 고비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