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회담장 떠나는 이봉조 통일차관

이봉조(李鳳朝) 통일부 차관이 15일 차관 인사에 따라 25년 3개월간의 공직생활을 일단 마무리하게 됐다.

그의 퇴임을 놓고 통일부 안팎에서는 아쉬워하는 목소리가 적지 않게 나온다.

1년 7개월 간의 차관직 재직 기간은 물론 그동안 통일부에 있으면서 직원들의 신망이 두터웠기 때문이다. 물론 남북관계에 대한 기여도 적지 않았다.

그가 통일부에 발을 들여놓게 된 때는 대학원에 다니고 있던 1980년.

처음에는 아르바이트 삼아 지원한 게 계기가 됐지만 자타가 공인하는 통일정책통으로 성장했다. 조사연구실 시절을 거쳐 정책실에 이르기까지 통일부의 브레인 역할을 하는 정책부서에서 사실상 한우물을 판 경력이 특이하다.

그러다 보니 초임 때는 노동신문 주요내용을 정리하다가 매년 특정 시기에 반복되는 북한 기사의 구성 등을 간파, 다음 날 사설제목을 정확히 맞춘 일화도 있다.

예리한 분석과 전망이 주특기인 셈이다. 그러면서도 그는 상당히 신중하다.

국민의 정부 때는 청와대 통일비서관을, 참여정부 들어서는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사무처 정책조정실장을 맡아 대북 정책을 조율했다.

이 차관은 2000년 청와대 통일비서관으로 있으면서 남북정상회담을 치른 때와 지난 해 5월의 차관급회담을 기억에 남는 순간으로 꼽았다. 물론 그는 남북장관급회담 대표로도 수 차례 참여한 남북회담의 베테랑이다.

이 차관은 특히 “몇 번인지는 모르겠지만 회담의 불씨를 살린 일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고 회고했다.

실제 그는 서해교전으로 중단된 장관급회담을 2002년 8월 금강산 실무대표접촉을 통해 되살리고 작년 5월에는 나흘 간에 걸친 마라톤 협상을 통해 1년 가까이 중단된 남북 당국 간 대화를 복원했다.

이 차관은 기억에 남는 북측 인사로는 전.현직 장관급회담 북측 단장인 김령성.권호웅 내각책임참사와 차관급회담 등에서 마주 앉았던 김만길 조국평화통일위원회 부국장을 꼽았다.

그는 16일 오후 이임식을 마지막으로 정 든 통일부를 떠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