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회담서 국군포로·납북자 최우선 해결”

홍양호 통일부 차관은 남북 간 회담이 재개되면 특단의 대책을 마련하여 납북자·국군포로 문제를 최우선으로 해결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홍 차관은 28일 KTV(한국정책방송)와 가진 대담에서 “이명박 정부는 국군포로·납북자 문제를 최우선으로 해결해야할 정책 과제로 삼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또 “이산가족들이 거의 70,80대인데, 이분들은 생전에 고향을 가 봤으면 하는 바람을 많이 나타내고 있다”며 “남북 적십자회담이 열리면 이산가족 상시 상봉도 관철해야 할 문제지만 고향방문도 이뤄지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홍 차관은 “올해 남북관계의 전환을 위해 대화를 재개하는 것을 최우선 목표로 삼고 있다”며 “대화가 재개되면 남북경협인도협력 등을 하려고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그는 남북 간 신뢰 회복에 대해서 “민간의 교류협력을 정부가 뒤에서 적극적으로 지원, 북으로 하여금 우리 정부의 진정성을 읽을 수 있도록 할 계획”이며 “북핵 진전이나 북미관계 상황을 봐가면서 다양한 채널을 통해 북에 긍정적 메시지를 주고, 남북회담 진행시 우리의 진정한 뜻을 설명할 것”이라고 말했다.

홍 차관은 지난 17일 북한 외부성의 ‘대남 전면 태세’발언에 대해서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최근 ‘6자회담 관련국과 평화롭게 지내고 싶고 긴장을 원치 않는다’고 했기 때문에 당장 극단적인 방법을 택하지 않을 것이다”며 “당장 큰일이 있으리라고 생각하지 않지만 모든 가능성에 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국방부에서는 여러 가지 군사적인 경계태세를 확실히 해 놓고 있다”면서 “우리가 스스로 문제를 일으킬 생각은 추호도 없지만 만약의 사태에 철저히 대비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통일부는 납북자·국군포로 문제 해결을 위해 북한에 재정적 보상을 하는 방안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과거 서독은 동독 내 정치범들에 대한 인권유린 실태가 심각하다고 판단, 1963년부터 30여 년간 이들의 석방을 위해 동독과 비밀협상을 통해 물자지원을 계속해왔다. 그 결과 총 33,755명의 정치범이 석방됐으며, 동독의 인권개선이나 동서독 통일에도 직간접적으로 영향을 미친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소셜공유
이상용 기자
sylee@uni-media.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