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화물열차 내일 개통…경의선 56년만에 정기운행

경의선 문산~판문 구간을 운행하는 화물열차가 내일(11일) 개통된다.

경의선 문산~판문 구간을 운행하는 화물열차는 오는 11일 오전 6시20분 문산역을 출발해 도라산역을 오전 8시20분에 통과해 북한 판문역에 오전 8시40분 도착할 예정이다.

코레일(Korail) 측은 북한에서 생산된 화물을 싣고 오전 11시50분 판문역을 출발해 낮 12시10분에 다시 도라산역으로 돌아올 예정이라고 밝혔다.

남북 화물열차는 주말을 제외하고 매일 남북을 한 차례 오간다. 기관차 1량과 컨테이너 화차 10량, 차장차(열차 차장 등 승무인원 탑승차량) 1량을 포함해 12량을 기본으로 편성된다. 운행 속도는 시속 20~60km다.

남북한 철도연결은 경의선 운행이 중단된 지 56년만이다. 제2차 남북정상회담에서 개성공단 입구인 북한 봉동역까지 운행하기로 합의했지만 봉동역에 화물취급시설이 없어 판문역까지만 운행된다.

한편, 세계철도연맹(UIC)은 ‘남북철도 개통 지지 결의문’을 만장일치로 채택해 남북한 철도 개통에 국제사회의 이목이 쏠려있음을 보여줬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