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협상에 ‘특임장관’ 활용 방안 집중 검토

대통령직 인수위원회의 정부 조직개편에 따라 통일부가 외교통상부와 통합될 경우 향후 ’특임장관’을 남북 장관급 협상에 참여하도록 하는 방안이 집중 검토되고 있다.

이동관 대통령직 인수위원회 대변인은 17일 “남북관계에 특별한 사항이 발생하면 특임장관을 활용할 수 있다는 게 당선인의 뜻”이라고 말했다.

정부 당국자도 “통합되는 외교통일부 장관은 차기 정부의 대외 정책을 대표하는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면서 “남북 협상의 특수성을 감안할 때 특임장관의 역할을 다양화하는 방안이 바람직하다는 의견이 많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인수위의 정부개편 최종안을 토대로 행정자치부 등 관계 부처에서 남북 협상 등 특수 상황에 맞는 정부 조직 개편 실무안 등을 조율하고 있다”면서 “어떤 경우에도 필요한 일을 하는데 적합한 조직적 대응이 마련되도록 주력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외교소식통은 “북한의 경우 남북 장관급 협상에 내각책임참사 라는 직책을 가진 인물이 참여하고 있다”면서 “특임장관이 남북협상에 나설 경우 오히려 역할이나 직급 등을 감안할 때 큰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16일 인수위가 발표한 정부조직개편 최종안에 포함된 특임장관(2명)의 역할에 대해 인수측은 정무.경제 등 특정업무에 구애받지 않는 장관급 인사를 의미하는 것으로 설명했다.

이에 따라 국내 정무 파트를 맡을 특임장관과 대북 협상 등 특별임무를 수행하는 특임장관 등으로 역할이 구분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인수위 소식통은 “특임장관은 말 그대로 대통령이 어떻게 활용하느냐에 따라 달라지는 것”이라면서 “대북 협상에 전담할 수 있는 특임장관이 임명되면 외교통일부와 긴밀한 협조하에 일을 할 수 있도록 매커니즘을 만드는 것이 관건”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