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협력기금 민간평가단 감시 실시키로

정부는 최근 김윤규 현대그룹 전 부회장의 비자금 유용 의혹이 불거졌던 남북협력기금의 운영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외부전문가로 민간평가단을 구성해 평가와 모니터링을 실시하기로 했다.

이봉조(李鳳朝) 통일부 차관은 20일 오후 주례 브리핑을 통해 “지난 국감때 기금집행에 투명성을 제고할 필요가 있다는 의원님들의 요구와 지적이 많았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평가단은 회계법인 컨설턴트 4명, 민간단체 3명, 남북관계 전문가 2명 등 9명으로 구성됐다”고 밝히고 “금년말까지 (남북경협 및 기금운용) 개선안을 도출해 내년부터 반영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내년부터는 분기에 1회 정도로 기금집행 내용을 평가하는 모니터링 기구로 평가단을 운용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이 차관은 이와 별도로 “자체 검증팀을 구성해 현행 운영체계 개선방안을 만들어 투명성 확보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며 아울러 감사원의 금년 정기감사를 통해 보완.개선사항이 있으면 반영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민간평가단의 평가결과와 자체평가단의 평가결과, 그리고 감사원 감사결과를 통해 투명하게 하도록 조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차관은 이와 함께 개정된 남북교류협력법 제5조에 따라 정부 고위 관리만으로 구성된 남북교류협력추진위원회에 민간인 3명이 참여하게 된다고 소개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