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협력기금으로 北경제인력 양성 지원

정부가 북한의 경제인력 양성을 돕는 사업에 이미 착수한 것으로 뒤늦게 확인됐다.

4일 통일부에 따르면 정부는 지난 7월 29일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를 열어 북한 경제인력 양성을 위한 남북협력기금 지원안을 의결했다.

이에 따라 북한 경제인력 양성사업에 4억5천400만원을 무상 지원했다.

이 사업은 북한의 국제사회 진입을 지원한다는 취지에서 입안됐다.

대북 국제사회 진입 지원사업은 정부가 북핵 문제 해결에 대비해 준비하고 있는 ‘포괄적.구체적 경협계획’에 포함돼 있다.
정부는 이번 사업을 국제기구를 통해 비공개리에 추진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 사업은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가 작년 12월 24일 유엔아시아태평양경제사회이사회(UNESCAP)를 통해 대북 기술지원사업을 하는 안건을 논의한 것과 무관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ESCAP을 통한 기술지원사업에 협력기금에서 1억4천500만원을 지원했다.

지난 5월 27일 ESCAP과 약정서를 체결한 이 사업은 에너지ㆍ환경ㆍ수자원관리ㆍ교통ㆍ통계 등 5개 분야와 관련된 북측 관리들에게 기술을 전수하는 것을 내용으로 하고 있다.

정부는 이와 별도로 지난 6월 4일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를 열어 북한 주민의 중국공단 견학을 위한 자금을 지원키로 의결, 2천600만원을 집행한 것으로 전해졌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