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해외단체 주한미군 철수 호소문 발표

미군학살만행 진상규명 전민족특별조사위원회(전민특위) 남.북.해외본부는 7일 주한미군의 조속한 철수와 이를 위한 투쟁을 촉구하는 공동호소문을 발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다.

전민특위는 주한미군 주둔 60주년(9.8)을 맞아 발표한 호소문에서 “남조선에 대한 미군강점의 지속은 묵인할 수 없는 지난 냉전시대의 낡은 유물”이라며 “남조선 땅에 미군이 존재하는 한 조선반도에서 평화는 물론 아시아와 세계평화도 지켜나갈 수 없다”고 지적했다.

호소문은 이어 “조선에서 감행한 미군의 죄악에 찬 범죄행위는 반인류적인 행위로서 시효가 없다”며 “조선반도에서 미국이 저지른 범죄행위를 단죄하기 위한 법정투쟁과 미군철수를 위한 국제적인 대중운동을 넓혀 나가자”고 촉구했다.

이 호소문은 “전쟁과 분열을 추구하는 한.미동맹의 사슬을 끊고 평화와 통일을 지향하는 민족공조로 우리 겨레의 살 길을 찾자”며 “우리 민족이 제일이라는 자부심을 안고 민족 주체의 위력과 민족공조의 전쟁억제력으로 이 땅의 평화를 지켜나가자”고 강조했다.

호소문은 “세계 진보적 단체들과 평화애호인민들이 미군의 남조선 강점을 종식시키기 위한 조선 인민의 투쟁에 전적인 지지와 성원, 연대성의 목소리를 더욱 높여줄 것을 호소한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