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합작 ‘왕후 심청’ 북한서 개봉

남북한이 공동제작한 애니메이션 ’왕후심청’(감독 넬슨 신)의 북한 개봉이 성사됐다.

’왕후심청’의 홍보를 맡은 영화인은 12일 “’왕후심청’이 광복절인 다음달 15일 북한에서 개봉한다”며 “지난 8일 북한측 공동제작사인 ’조선 4.26 아동영화촬영소(SEK)’로부터 북한 개봉 허가를 내용으로 한 e-메일을 받았다”고 밝혔다. 국내에서는 다음달 12일 개봉한다.

SEK측은 e-메일을 통해 “장편만화영화 ’왕후심청’을 광복절 8.15를 계기로 영화관에서 상영하게 된다는 것을 알려드린다”며 “대사녹음에도 가장 유명한 배우들이 동원된다”고 설명했다.

’왕후심청’은 북한의 대표적인 극장인 국제영화관과 최신식 극장으로 알려진 개선문극장 등 평양에 위치한 6개 극장에서 상영된다. 현재 SEK는 현지 상영을 위한 ’평양표준어(조선어)’ 녹음 작업을 진행 중이며 25일께 최종 필름 작업을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이 애니메이션은 프리 프로덕션과 후반작업을 제외한 원ㆍ동화를 북한에서 제작하는 OEM(주문자상표부착방식) 방식으로 진행했다. 배경음악 작업도 ’평양 영화 및 방송음악단’과 함께 작업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