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합작선사 설립 추진…중대형선박 확충

남북간 해상수송을 활성화하기 위해 남북한 합작선사를 설립하는 방안이 추진된다.

또 선사간 과당경쟁을 막기 위한 기구인 ‘남북해상수송지원센터’도 설치될 예정이다.

강무현 해양수산부 차관은 10일 낮 브리핑을 통해 “지난 5일 발효된 남북해운합의서의 후속대책으로 남북합작선사를 설립, 선복량을 확충하고 안정적인 수송물량을 확보해나가겠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의 연안선대는 단거리 항로의 소형선 위주로 구성돼 있다”면서 “남북간 해상수송의 활성화를 위해서는 5천t급 이상의 중대형선 확충이 급선무인 만큼 남북합작선사의 설립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또 강 차관은 “남북간 해상교류를 지원하되 과당경쟁은 막아야 한다”면서 “한국해운조합에 가칭 ‘남북해상수송지원센터’를 설립해 남북간 수송 참여를 희망하는 선사에 대한 적격심사를 벌일 방침”이라고 말했다.

특히 강 차관은 “남북간 항로는 명실상부한 민족 내부항로인 만큼 원칙적으로 남북의 국적선만 운항할 수 있다”면서 “국내에 적합한 선박이 없는 경우를 제외하고는 외국적선의 용선 필요성이 사라지게 돼 용선료 등 외화절감 효과도 거둘 수 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강 차관은 “남북간 해상물동량이 당분간 크게 증가할 가능성은 높지 않다”면서 “하지만 매장량이 36억t으로 세계1위인 북한 마그네사이트의 채굴이 본격적으로 이뤄지면 연간 약 300만t의 물량이 해상으로 수송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한편 강 차관은 지난달 19일 전남 여수와 고흥 인근 해역에 처음으로 발생한 적조에 언급, “9일 현재 피해규모는 약 7억9천100만원에 달한다”면서 “적조가 남해안 대부분의 해역으로 확산되고 있지만 세력이 급속히 약화되고 있다”고 설명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