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합동 윤이상음악제 평양공연 연기

북한의 핵실험으로 20일 남북 합동으로 열릴 예정이었던 ‘윤이상 평화음악축전 2006’ 평양 공연이 사실상 무산됐다.

윤이상평화재단은 윤이상음악축전에 참여할 예정이었던 정명훈 등 음악가들이 참가를 포기함에 따라 음악제 방문단을 축소하고, 정명훈을 비롯한 연주인단의 방북을 연기할 방침이라고 10일 밝혔다.

애초 재단 관계자와 국내 음악가 등 약 50명으로 구성된 참관단이 17일 평양을 방문할 계획이었다. 18, 19일에는 평양에서 북측이 매년 개최하는 윤이상 음악회가 남측 관계자들을 초청한 가운데 진행되며 음악제 마지막 날인 20일 정명훈 지휘, 고봉인의 첼로 협연으로 윤이상의 첼로협주곡과 베토벤 교향곡 5번 등을 연주하기로 예정돼 있었다.

그러나 최근 북한의 핵실험 강행과 관련해 정명훈 측에서 음악제에 참가할 수 없다는 의사를 밝힌 것이다.

정명훈의 매니저인 CMI 정명근 대표는 “평양 연주와 남북 음악 교류는 20년이나 기다려온 일이므로 굳이 이렇게 첨예한 시기에 연주회를 갖는 것은 맞지 않다고 생각한다”는 정명훈의 뜻을 전했다.

윤이상평화재단은 정명훈의 불참 의사에 따라 연주단의 방북 연주를 무기한 연기하고 소수의 실무 방문단만 파견, 향후 연주회 등의 가능성을 타진할 예정이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