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한 평화적 핵주권 보장돼야”

한나라당 권오을(權五乙) 의원은 10일 6자회담과 관련, “북한의 평화적 핵 이용과 남한의 핵연료 농축 및 재처리 권리가 동시에 보장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북한의 평화적 핵 이용 문제는 최근 중국 베이징(北京)에서 13일 동안 열린 뒤 3주간 휴회에 들어간 제4차 6자회담에서 참가국들간 논란의 대상이었다.

권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원자력의 평화적 이용’ 문제는 면밀한 주의가 필요한 복잡한 사안”이라면서 “북한이 신뢰할만한 자세로 핵무기비확산조약(NPT) 체제의 복귀를 통한 핵사찰을 수용하고, 핵무기개발을 감시할 수 있는 시스템의 보완을 이룬다면 북한에게도 평화적 핵 이용권이 보장돼야 한다”고 말했다.

권 의원은 또 “한국은 농축 우라늄을 수입하고 매년 수백t씩의 사용후 핵연료(spent fuel)를 처리못해 저장시설 확보에 전전긍긍하고 있다”면서 “남한의 농축.재처리 권리는 보장돼야 하며 이는 전력 생산의 3분의 1 이상을 원자력에 의존하는 우리의 상황을 고려하더라도, 또 대북전력지원을 위해서도 필요하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