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한 보건·의료 협력 채널 가동될 듯

남북한 간에 보건·의료분야 협력을 위한 채널이 가동될 것으로 보인다.

세계보건기구(WHO) 총회에 참석중인 유시민 보건복지부 장관은 24일(현지 시각) 스위스 제네바에서 북한의 이철 제네바 유엔대표부 대사와 만나 이 같은 방안을 논의했다.

회동에서 양측은 보건·의료분야 협력 문제를 전담할 남북한 당국자간 협의채널을 가동하자는 데 의견을 모았다고 유 장관이 전했다.

특히 양측은 남북한 보건·의료 협의 채널이 본격화되면 중.장기적으로 ‘보건의료 교류협력을 위한 기본 협정’을 체결, 교류 확대를 도모하는 방안도 추진키로 했다.

유 장관은 AI(조류 인플루엔자), PI(대유행 전염병)에 함께 대처하기 위해 한국,중국, 일본이 맺은 ‘신종 전염병 공동 대응을 위한 의향서’에 북한측도 참여해줄 것을 제안했다.

이 대사는 어린이 병원과 어린이용 약 생산을 위한 제약사 건설 등에 남한의 적극적인 지원을 요청했다.

유 장관은 “북한 어린이들의 건강과 보건 향상을 위한 지원의 필요성에 공감하나 언제, 어느 곳에서, 어떤 방식으로 추진할 지에 대해선 먼저 국민의 지지와 이해를 구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제네바=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