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한ㆍ미국, 뉴욕서 비공식 접촉

남북한과 미국은 6일(현지시간) 리 근 북한 외무성 미국국장과 위성락 주미공사, 미 국무부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뉴욕 맨해튼에서 비공식 접촉을 갖고 위폐 논란 및 북핵 6자회담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리 국장은 이날 민간 싱크탱크인 전미외교정책회의(NCAFP)가 주선한 세미나에 참석, 위 공사 및 미 국무부 관계자와 위폐 논란 등 미북간 현안에 대해 협의했다.

세미나를 마친 뒤 리 국장은 “양쪽(북ㆍ미) 모두 솔직하게 얘기했다”면서 “유익한 자리였다”고 말했으나 6자회담 재개와 위폐문제에 대해서는 “내일 봅시다”라며 언급을 회피했다.

마이클 그린 전 국가안보회의(NSC) 아시아담당 선임보좌관도 “매우 유익하고 흥미로운 자리였다”면서 “북한이 6자회담에 돌아올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위 공사는 비록 정부간 공식 협상자리는 아니었지만 “여러 측면에서 논의가 이뤄졌고 각자의 입장을 충분히 개진하고 이해를 높이는데 유익했다”면서 “북한도 미국 생각의 흐름을 알게 됐을 것이고 미국도 북한의 최근 생각을 접할 수 있는 기회가 됐다”고 비공식 접촉결과를 긍정평가했다.

위 공사는 “대부분의 견해는 북핵문제에 대한 조속한 진전이 필요한 상황이라는 것이고 이것이 미국측의 견해이기도 하다”면서 “6자회담 조기복귀에 거의 컨센서스가 있었지만 아직은 조기복귀에 대한 서로의 전제가 다른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위 공사는 “작년 6월에도 유사한 접촉이 6자회담 재개로 이어진 적이 있어서 올해에도 그런 기대가 있을 수 있지만 장담할 수는 없다”고 덧붙였다.

앞서 미 국무부는 7일로 예정된 뉴욕 접촉에는 캐슬린 스티븐스 국무부 동아태담당 부차관보와 대니얼 글레이저 재무부 테러자금지원 및 금융범죄 담당 부차관보가 함께 참석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톰 케이시 국무부 대변인은 정례 브리핑에서 스티븐스 부차관보를 대표로 한 국무부 관계자들과 재무부, 국가안보회의 등의 관계 전문가들이 7일 접촉에서 대북 금융제재에 대해 브리핑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재무부측에서는 글레이저 부차관보가 대표로 참석해 북한에 대해 금융제재를 가하게 된 경위를 직접 브리핑할 것이라고 재무부 관계자는 밝혔다./뉴욕=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