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학자 개성역사지구 세계유산등재 논의

남북의 역사학자들이 함께 북한 개성 역사지구를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하기 위한 방안을 모색한다.

남북역사학자협의회(위원장 강만길)는 18일부터 11월21일까지 개성의 자남산 여관에서 문화재청(청장 유홍준)의 후원으로 이 같은 내용의 학술대회를 개최한다.

남측 4명, 북측 3명의 연구자들이 참여해 개성 지구의 세계문화유산 등재의 필요성과 세계유산적 가치 등에 대해 발표와 토론을 벌이게 된다.

남측은 ’역사도시 개성: 세계문화유산적 고찰’(황기원.서울대 환경대학원장), ’개성의 역사문화적 가치에 대하여’(박종진.숙명여대) 등 4개 주제에 대해 발표하고, 북한학자들은 개성 역사지구를 세계문화유산으로 등록하는 사업의 필요성에 대해 강조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