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하나재단, 전경련과 손잡고 탈북대학생 취업 돕는다

남북하나재단(이사장 손광주, 이하 재단)은 전국경제인연합회(회장 허창수, 이하 전경련)와 1월 29일(금) 오전 여의도 전경련 회관 컨퍼런스센터 사파이어홀(2층)에서 ‘OK! YEP!(One Korea! Youth Empowerment Project!)’ 탈북대학생 취업역량강화 프로젝트 시작을 알린다.

이번 프로젝트는 재단과 전경련이 지난 2015년 11월 9일, 탈북대학생 취업역량강화 및 통일미래 양성을 위한 ‘탈북대학생 취업역량강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에 따라 추진되는 후속사업이다.

이 프로젝트에는 참여하는 42명은 대학에 재학 중이거나 취업을 준비하는 탈북청년으로 산업현장시찰과 함께 시장경제교육·기업가 정신 등을 학습하게 된다. 또 통일경제캠프(EUC : Economic Unification Camp)와 재단 취업아카데미, 취업지원센터의 취업알선 등의 One-Stop 취업지원서비스도 받게 된다.

재단과 전경련은 통일경제캠프에 75%이상 출석하고 시장경제관련 추천도서 독서평을 제출한 참여자들에게는 수료증을 수여하고, 우수 수료자에게는 “2016년 APEC Voices of the Future”(11월, 페루 리마)에 참관해 국제감각과 경험을 쌓을 기회를 부여할 예정이다.

재단은 이번 프로젝트가 탈북대학생 및 취업준비생들의 성공적인 노동시장 진입과 자유주의 시장경제원리에 기초한 ‘통일형 기업인재로의 양성에 기여’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탈북대학생 역량강화를 통해 취업률을 높일 수 있는 다양한 사업을 전경련과 함께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