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하나재단, ‘一社一統’으로 통일역군 육성

남북하나재단(이사장 정옥임)과 한국중견기업연합회는 오는 9일 서울 여의도 남북하나재단 소강당에서 ‘일사일통(一社一統)’ 북한이탈주민 일자리 창출 업무협약(MOU)을 체결한다.


재단에 따르면 이번 업무협약은 재단과 연합회가 양질의 일자리 창출과 취업지원 프로그램 운영을 통해 북한이탈주민의 경제적 자립을 돕기 위해 추진됐다.  


이번 업무협약은 국내외 역량 있는 기관의 잠재적 통일관련 수요를 발굴하여 이를 ‘먼저 온 통일’이라 할 수 있는 북한이탈주민에게 접목, 구체화하는 착한(着韓) 협업모델의 일환으로 추진되었다고 재단은 설명했다.


‘일사일통(一社一統)’은 한 회사당 한 명의 북한이탈주민을 채용하여 이들을 통일을 대비하는 전문 기능인으로 양성하고, 남북한 출신 직원들의 화합과 소통을 통해 기업 내 작은 통일을 이뤄가기 위한 시도이다. 


재단과 연합회는 앞으로 300여 중견기업에 고정된 일자리를 확보할 계획이며 이번 협약을 통해 채용되는 북한이탈주민은 2년 이내에 정규직으로 전환된다.


이번 업무협약식을 시작으로 재단과 연합회는 회원기업 대상 일자리 발굴 및 정보 제공 북한이탈주민 구직자풀 운영 및 취업알선 채용예정자 기초소양 및 직장적응 교육 북한이탈주민 일자리 창출 홍보 및 국민인식 제고 등의 분야에서 긴밀히 협조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정 이사장은 이번 업무협약식을 통해 “안정적 일자리를 구하는 북한이탈주민과 성실한 인재를 찾는 중견기업이 서로 윈윈(win-win)할 수 있을 것”이라며 “재단은 앞으로도 북한이탈주민이 우리 사회와 통일에 기여할 수 있는 다양한 분야와 일을 찾아 이를 구체화하는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재단은 올 3월부터 법률 명칭인 북한이탈주민지원재단과 별칭인 남북하나재단을 병행 사용하고 있으며, 이번 협약에 앞서 금융감독원 등 5개 기관들과 통일을 준비하는 착한(着韓)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