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포럼 “北,관광재개 원하면 공식회담 제의해야”

남북경협 관련 단체인 남북포럼(대표 김규철)은 23일 “북한이 개성과 금강산 관광의 재개를 원하면 이를 위한 당국간 회담을 공식 제의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남북포럼은 최근 북한이 현대를 통해 관광재개 대화를 제의한 것과 관련해 보도자료를 내고 “북한이 진정으로 관광재개를 원한다면 왜 당국에 공식으로 회담을 제안하지 않고 사기업을 통하는가”라면서 “남북간의 회담 제의는 공식적으로 투명하게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 단체는 또 “정부도 북의 회담 제의에 응하되 대북관광이 지속가능한 교류협력 사업이 되도록 신변안전뿐 아니라 북한 내 문화체험 확대, 관광대가 인하, 현금지불 방식 재협의 등을 의제로 삼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통일부는 이날 “북한이 진정성을 갖고 관광 재개를 희망한다면 지금 가동되고 있는 당국간 회담 채널을 통해서도 언제든지 회담 제의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