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축구, 태극기·애국가 빼고 평양서 열라고?

오는 26일로 예정된 ‘2010 남아공월드컵’ 아시아 3차 예선 한국 대 북한전에 대한 개최 장소와 방식을 놓고 혼란이 계속되고 있다.

경기 중계권을 갖고 있는 SBS는 4일 북한에 정통한 소식통의 말을 인용, “FIFA(국제축구연맹)가 한국과 북한의 월드컵 예선을 원래 예정대로 평양에서 열고, 논란이 되고 있는 국기 게양과 국가 연주를 FIFA기(旗)와 FIFA가(歌)로 대체한다는 내용의 조정안을 남북 축구협회에 보냈다”고 보도했다.

방송은 또 “남측 원정응원단은 1000명, 취재진은 50명으로 조정한 내용도 포함됐다”고 전했다.

그러나 대한축구협회의 홍보팀 관계자는 5일 오전 ‘데일리엔케이’와의 전화 통화에서 “FIFA로부터 그런 내용이 담긴 조정안을 받은 사실이 없다”며 “FIFA의 조정안은 5일 정도에 나오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또 “조정안에 그런 내용이 담길 것이라고 생각하지 않고 있다”며, “FIFA의 공식 조정안이 내려오면 조정안을 보고 구체적 대응방안을 결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축구계 안팎에서는 태극기와 애국가를 포기하고 평양에서 월드컵 축구 예선을 치른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라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FIFA 조정안에 이런 내용이 포함된다면 대한축구협회 입장에서 FIFA의 중재를 받아들이기는 현실적으로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규정을 강조한 채 평양에서 애국가 연주와 태극기 게양을 주장한 기존의 방침을 바꿔야 하기 때문이다.

FIFA가 이 같은 조정안을 낸 것이 사실로 밝혀질 경우 FIFA 또한 비난을 면키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FIFA 자체규정 22조에 명시되어있는 ‘월드컵 예선경기 때는 FIFA기와 함께 양팀 국기가 경기장에 게양돼야 하고 선수들이 도열한 뒤 양팀 국가가 연주돼야 한다’는 규정을 스스로 위반하는 셈이 되기 때문.

특히 축구에 있어 국가권력과 정치가 개입되는 것을 엄격히 금지하고 있는 FIFA의 원칙을 스스로 깨는 것이라는 비난도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한편, 남북 양측은 국가와 국기 사용문제에 마찰이 계속되자 FIFA에 중재를 신청해놓은 상태며, 불가피하게 3국 개최를 하게 되는 경우 한국은 중국 상하이를, 북한은 중국 선양을 경기 개최 장소로 선정해 줄 것을 희망한다는 입장을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