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체육교류 ‘민간주도-정부지원’ 바람직”

베이징올림픽 동시입장이 무산되는 등 남북 당국간 관계 악화가 체육교류에도 영향을 주고 있는 가운데 향후 남북 체육교류는 민간 주도로 이뤄지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의견이 제시됐다.

한국체육과학연구원 성문정 박사는 23일 통일부 산하 통일교육원의 홈페이지에 게재된 `북한의 체육실태’ 관련 강좌에서 “정부 뿐 아니라 남북 체육 관련 단체간의 교류 확대가 필요하다”며 “남북 체육교류의 가장 바람직한 방향은 민간이 주도하고, 정부에서 지원하는 방식”이라고 주장했다.

성 박사는 이와 관련, “남북의 체제 차이로 인해 야기될 수 있는 문제점이 없는 것은 아니지만 대한올림픽위원회나 각 경기단체 등 유관 체육단체들을 적극 활용, 다양한 접촉과 교류를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또 남북 체육교류의 영역 확대가 필요하다면서 “종전에 이뤄진 통일축구와 남북 단일팀 구성, 부산아시안게임 등 국내 종합대회에서의 북한 참가 등은 국가대표 선수 위주의 체육교류에만 주안점을 둔 경향이 있다”고 지적했다.

성 박사는 이에 부연, “공동입장이나 단일팀 구성 외에도 선수단.팀간 공동훈련 지원이나 남북체육지도자 및 스포츠 과학자.연구자간 상호교류, 북한에 대한 체육용품 및 시설 지원 사업 등 다양한 교류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남한에서 생활체육이 활성화되고 있는 추세를 감안, 교류종목과 추진 주체를 다양화할 필요가 있다”면서 북한이 민족 고유의 놀이에 관심이 많은 점을 활용해 씨름 같은 민속놀이 교류를 추진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성 박사는 또 ▲남북 체육교류 관련 재원의 안정적 확보 ▲체육교류 성과를 평가할 수 있는 환경 조성 ▲남북이 각각 주도하는 세계태권도연맹(WTF)과 국제태권도연맹(ITF)간의 통합 등을 추진해야 한다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