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좌담회서 예시적으로 미사일 언급”

통일부 당국자는 15일 오후 남북 6.15민족통일대축전 당국 대표단이 가진 좌담회와 관련, “예시적인 용어로 미사일이라는 단어는 나왔지만 논의는 전혀 없었다”고 밝혔다.

이 당국자는 이날 오후 5시부터 40여분간 5.18기념문화관에서 가진 좌담회에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 움직임 문제가 거론됐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이같이 답하고 “제반 문제에 대해 서로의 입장과 의견을 교환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미사일 용어와 관련, “비중 있게 예시한 것은 아닌 것으로 안다”고 했다.

그는 그러나 미사일과 관련한 구체적인 언급 내용이나 그밖에 거론된 사안이 어떤 것들인지에 대해서는 확인하지 않았다.

하지만 미사일이라는 용어가 나온 점 등에 비춰 우리측이 한반도 안팎의 정세를 설명하는 과정에서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할 경우 국제정세에 심각한 영향이 있을 것’이라는 취지의 견해를 피력한 것으로 보인다.

이 당국자는 김대중(金大中) 전 대통령의 방북 문제나 열차 시험운행 등 현안이 논의됐느냐는 질문을 받고도 “기본적으로 김 전 대통령 방북 건을 논의하는 자리가 아니었고 6.15 이후 남북관계에 대해 서로 입장을 나눈 자리였다”고 답했다.

이 당국자는 이날 대표와 자문위원을 포함해 남측 13명, 북측 10명 등 당국 대표단이 모두 참석한 가운데 열린 좌담회에 대해 “격의 없이 대화를 나눈 환담 성격”이라며 “서로 유익한 시간을 가졌다”고 평가했다.

그는 이어 “지난 해 6.15 때부터 당국 대표단이 참석하고 있지만 이런 형태의 좌담회는 처음”이라며 “깊이 있는 논의를 할 수 있는 실마리가 됐으면 한다”고 기대를 내비쳤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