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정상 수시로 만나 현안 협의키로

노무현 대통령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4일 앞으로 남북 정상들이 수시로 만나 현안문제들을 협의하기로 했다.

양 정상은 이날 오후 1시 서명한 ‘남북관계 발전과 평화번영을 위한 선언’을 통해 “남과 북은 남북관계 발전을 위해 정상들이 수시로 만나 현안 문제들을 협의하기로 했다”고 합의했다.

청와대는 “남북정상회담은 한반도 평화와 안정, 남북관계 발전의 원동력”이라며 “남북관계가 국가간 관계가 아니라는 점에서 정례화라는 표현을 사용할 수 없다는 북측 입장을 받아들여 수시로 만나자는 용어로 합의했지만 이는 사실상 정상회담의 정례화에 합의한 것”이라고 밝혔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