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정상 ‘서해평화협력 특별지대’ 설치키로

노무현 대통령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4일 북측 해주지역과 주변지역을 포괄하는 ‘서해평화협력 특별지대’를 설치하고 공동어로구역과 평화수역 설정, 경제특구건설과 해주항 활용, 민간선박의 해주직항로 통과, 한강하구 공동이용 등을 적극 추진키로 했다.

양 정상은 이날 오후 1시 서명한 ‘남북관계발전과 평화번영을 위한 선언’에서 이같이 합의했다. 양 정상은 “남과 북은 경제협력을 위한 투자를 장려하고 기반시설 확충과 자원개발을 적극 추진하며 민족내부 협력사업의 특수성에 맞게 각종 우대조건과 특혜를 우선적으로 부여하기로 한다”는데 합의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