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정상 대화시간 1차때보다 더 많을 것”

정부는 오는 28∼30일 제2차 남북정상회담에서 노무현(盧武鉉) 대통령과 김정일(金正日) 국방위원장의 단독회담 횟수나 시간을 길게 잡아 모든 의제에 대해 허심탄회하게 충분한 의견을 교환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고위 당국자는 17일 기자들과 만나 “우리 생각은 (남북 정상이) 충분한 얘기를 나눌 수 있는 시간을 확보하려고 한다. 1차 때보다는 더 많이 할 수 있을지 않나 생각한다”면서 “시간은 충분히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2000년 1차 회담 당시 김대중(金大中) 대통령이 6월13∼15일까지 53시간 동안 평양에 체류하면서 김 위원장과 만난 시간은 첫날 순안공항에서 백화원 영빈관까지의 차량동승에서부터 1, 2차 정상회담, 오.만찬 등 10시간에 달했다.

이 당국자는 이어 “두 정상이 모든 의제에 대한 허심탄회한 얘기가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면서 “북한의 정치적 특성상 단독회담을 많이 하는 게 좋겠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또 남북경협과 관련, “이번 회담에서는 경공업과 개성공단 등 이미 남북간에 이뤄진 사업을 더욱 발전시키고, 남북 경제공동체 지향을 위해 필요한 부분은 의제로 계속 다듬고 있다”며 의제에 사회간접자본(SOC) 확충 및 중공업 분야도 포함하고 있음을 시사했다.

‘의제에 군비통제가 포함되나’라는 질문에는 “이 문제는 평화의 논의 속에 당연히 포함될 수 있는 작은 아이템 중 하나”라고 전제한 뒤 “우선 한반도에서의 군사적 신뢰구축이 1차적 문제”라며 “그런 연장선 속에서 군비통제까지 포함될 수 있겠다고 생각한다”고 답변했다.

이 당국자는 그러면서 “의제가 광범위하고 막연하다고 하는데 회담 성격상 우리가 생각하는 모든 의제를 다 검토하고 있으며, 어디에 포커스를 둘 것인지 정리하고 있다”며 “의제는 대화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이뤄질 것으로 본다”고 강조했다.

그는 ‘남북정상회담 정례화를 제안했나’라는 질문에 “회담이 정례화되고 가능하면 매년, 그것도 서울과 평양에서 교대로 하는 게 우리의 바람”이라며 “그러나 북측의 사정이 있고 결과는 회담이 끝나봐야 안다. 사전협의나 조율은 없었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1차 정상회담 당시 김 위원장과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간 의전상 혼란을 빚었는데 이번에는 정리됐나’는 질문에 이번에 남북이 체결한 ‘노무현 대통령의 평양방문에 관한 남북합의서’를 거론하면서 “정리됐다”고 강조했다.

이 합의서에 남북 양측이 ’정상회담을 위한 준비접촉’이라는 표현을 사용했고, 우리는 ’정상, 북측은 ’수뇌’라는 표현을 사용했기 때문에 2000년과 같은 ’회담’ ’상봉’ 등 표현을 둘러싼 혼선은 정리됐다고 설명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