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정상회담 4월 이후 논의 가능”

북한 방문을 마치고 중국에 도착한 이해찬(사진) 전 국무총리는 10일 “북한측과 남북 정상회담 문제를 구체적으로 논의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 전 총리는 그러나 초기단계 이행조치 기한인 60일이 끝나는 오는 4월 중순 이후에는 진행과정을 봐가면서 남북 정상회담 개최 문제를 논의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 전 총리는 이날 주중 한국대사관에서 베이징 주재 특파원들과 간담회를 갖고 “특사가 아니고 당 차원에서 방문했기 때문에 남북 정상회담 자체는 논의의 핵심사안이 아니었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현재 이뤄지고 있는 북미 관계정상화 회담 등 5개 실무그룹 회의 진행절차, 특히 초기단계 이행조치 실천 정도를 봐가면서 판단할 사안이라는 입장을 북한에 전달했다”고 말했다.

그는 “남북 정상회담과 6자회담은 병행해서 가는 것이며 60일 이내 초기단계 이행계획이 끝나는 오는 4월 중순 이후에는 검토해서 논의가 가능하다”면서 “북한도 별 이의가 없었다”고 말했다.

이 전 총리는 “이번 방문의 목적은 남북 정상회담 논의가 아니었다”고 거듭 강조하고 “우리 당 동북아평화위원회는 급변하는 동북아 정세에서 평화체제 구축을 위해 방북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번 방문에서 북쪽이 ’2.13 합의’를 이행하려는 태도가 분명하다는 느낌을 받았다”면서 “3월 중에 북미관계에서 가장 중요한 신뢰 구축을 위한 구체적 행동이 나올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 전 총리는 “이번에 우리는 전쟁 시기 및 전후 행방불명된 사람들에 대한 인도적 노력을 기울여 달라고 강력하게 요구했다”면서 “북한도 긍정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답변했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평창 동계올림픽 개최지가 오는 7월에 결정된다”면서 “평창 동계올림픽을 남북이 공동 개최하는 방안을 제안했으며 이에 대해 북한측도 긍정적인 입장을 보였다”고 말했다.

이 전 총리는 “북한이 내금강 개방과 개성 관광사업, 북한 생산품 남한 전시회 개최를 준비하고 있다면서 우리에게 적극 참여해줄 것을 요구했다”면서 “우리도 적극 노력하겠다고 답했다”고 전했다.

그는 “김정일 국방위원장과는 만날 예정도 없었고 만나지도 않았다”면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김영대 민족화해협의회 위원장, 최승철 아태평화위원회 부위원장과 만났다”고 말했다.

이 전 총리는 이날 왕자루이(王家瑞) 중국 공산당 대외연락부장과 만찬 회동을 하고 11일에는 탕자쉬안(唐家璇) 외교담당 국무위원과 만나 6자회담 성공 노력에 감사를 표시하고 12일 귀국한다.

노무현 대통령의 정무특보인 이 전 총리는 지난 7일 열린우리당 정의용 의원과 이화영 의원, 조영택 전 국무조정실장과 함께 북한 평양으로 들어가 이날까지 3박4일 동안 북한을 방문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