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정상회담, 한국 대선 핵심쟁점 부상”

내달 2-4일로 예정된 남북정상회담이 한국의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한국 정부와 야당간 공방으로 주요 쟁점으로 부각하고 있다고 미 워싱턴 타임스가 14일 보도했다.

타임스는 특히 노무현(盧武鉉) 대통령과 조지 부시 미 대통령이 지난주 시드니에서 가진 한미정상회담에서 평화협정 문제를 둘러싸고 이견이 있는 것처럼 비쳐진 것과 관련, 청와대가 “통역 오류에서 빚어진 일일 뿐 두 지도자간에 이견은 없다”고 해명한 사실을 전하면서 이렇게 소개했다.

신문은 그러나 북한의 핵폐기가 우선해야 한다는 미국측의 거듭된 입장 표명에도 불구, 노 대통령이 북한 지도자 김정일 위원장과 평화협정 문제를 논의할 계획임을 밝혀 (양국간 이견을 둘러싼) 의구심은 여전히 남아 있다고 지적했다.

노 대통령은 특히 북한측이 오랫동안 재설정을 요구해온 북방한계선(NLL) 문제를 이번 남북정상회담에서 공개적으로 논의할 가능성이 있는 반면, 야당인 한나라당은 북측에 어떠한 양보를 하는 것도 반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부시 대통령도 평화협정을 체결하기 이전에 북한이 핵프로그램을 폐기해야 한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으나, 노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의 회담때 이 문제를 거론하지 않을 것이라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고 전했다.

아울러 한나라당 대선후보인 이명박 전 서울시장은 남북정상회담때 북한의 핵문제가 핵심의제가 돼야 한다는 입장을 표명한 반면, 노 대통령은 이 문제는 북핵 6자회담의 틀속에서 논의하는게 최상이라는 입장을 표명했다고 타임스는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