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정상회담 프레스센터 1일 개소

평양에서 열리는 2007 남북정상회담의 실시간 보도.중계가 이뤄지게 될 서울 프레스센터가 10월1일 부터 4일까지 시내 소공동 롯데호텔에 설치.운영된다고 국정홍보처가 27일 밝혔다.

프레스센터는 400석 규모의 합동 브리핑실과 방송센터 및 행정실 등을 갖추고 있으며, 평양 합동취재단이 보내오는 모든 영상, 사진, 기사를 신속하게 국내외 언론에 서비스한다.

합동브리핑실에 설치되는 대형 멀티큐브 2대는 평양 합동취재단이 보내오는 영상화면과 프레스센터 브리핑 장면을 화상으로 전달한다. 또 합동취재단이 송고하는 기사와 사진을 실시간으로 받아 각 언론사가 편리하게 보도할 수 있도록 하는 온라인 정보 시스템도 구축된다.

프레스센터에는 20일 현재 모두 176개 언론사에 소속된 1천28명의 기자들이 신청했다. 이중 국내언론은 102개사 715명, 외신사는 74개사 313명이다.

10월1일 오전10시 부터 운영될 프레스센터는 1일 오후5시 개소식과 이재정 통일장관의 회담준비 상황에 대한 브리핑이 예정돼 있으며 4일 자정까지 24시간 체제로 운영된다.

홍보처 관계자는 “미처 사전 접수를 하지 못한 기자라도 프레스센터 운영기간까지 일정한 현장등록 절차만 거치면 이용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