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정상회담 초당파적 추진해야”

‘제2차 남북정상회담 성공 개최를 위한 제주도민 대토론회’가 21일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와 제주평화통일포럼 회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제주도청 대강당에서 열렸다.

민주평통 제주지역회의가 주최한 이날 토론회에서 제주대 강근형 교수는 주제 발표를 통해 “정부는 이번 정상회담을 대선과 분리시켜 초당파적으로 추진해야 하며, 야당 지도자들에게도 충분한 사전 협의의 기회를 주는 등 그 어느 때보다 투명하고 공정하게 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3차 남북정상회담 장소로는 서울보다는 제주도가 경호 및 안전, ‘세계평화의 섬’ 등 모든 면에서 유리한 조건을 갖추고 있다”고 설명했다.

정책적 제언으로 “우리 정부는 북측에 완전한 핵 폐기에 대한 확실한 언급을 요구해야 하며, 평화협정의 체결은 북한의 비핵화와 남북간의 군사적 신뢰구축이 이뤄진 뒤에야 가능하다는 입장을 견지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또한 “납북자 문제에 대한 확실한 대답과 남북정상회담의 정례화를 북측에 요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