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정상회담 안돼..반기문이 적절”

한나라당 강재섭(姜在涉) 대표는 19일 북핵 문제 해결방안의 하나로 거론되고 있는 남북정상회담에 대해 “지금 남북정상이 만나는 것은 지극히 적절하지 못하다”고 말했다.

강 대표는 이날 국회 대표최고위원실에서 가진 취임 100일 기자간담회에서 “정상회담이란 어느 정도 분위기가 조성됐을 때 하는 것인데 지금은 그렇기는 커녕 대단히 냉각돼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강 대표는 “상대방(북한)이 핵으로 위협하고 있는데 정상회담을 하자고 하고 민족공조를 앞세우는 것은 북한의 의도에 말려드는 것”이라며 “한반도에 핵이 있는 한 통일도 부당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남북정상회담은 사태를 해결할 수 있는 길이 아니며 오히려 유엔의 공식적인 자리를 갖고 있는 분, 기왕이면 우리 사정을 잘 아는 반기문(潘基文) 차기 유엔 사무총장이 북핵 문제 해결에 앞장서는 것이 자연스럽고도 좋다”고 말했다.

그는 또 대북제재 수위에 언급, “제재와 채찍을 들 시점에 설탕과 당근을 주는 것은 맞지 않다”며 “정부.여당에서 대량살상무기 확산방지구상(PSI)에 확대참여하면 북한과의 무력충돌이 발생할 것이라고 하는데 이는 북한의 논리를 거들어 주는 것이다. 무력충돌을 피하기 위해서라도 PSI에 확대참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강 대표는 특히 김대중(金大中) 전 대통령의 전날 세계지식포럼 축사와 관련, “무력제재가 안된다는 부분은 저와 의견이 같지만 ‘경제제재는 효과가 없을 것이다. 악마와도 대화를 해야 한다’는 주장은 맞지 않으며 오히려 단호하게 대처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당내 일각의 전술핵 도입 및 핵무장 주장에 대해선 “미국의 핵우산이 필요하다고 본다”며 “그러나 우리도 핵무장을 해야 한다는 논리에는 찬성하지 않으며, 한나라당은 한반도 비핵화를 원한다”고 강조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