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정상회담 성공 기원’ 행사 잇따라

제2차 남북정상회담을 10여일 앞두고 민간에서 회담의 성공적인 개최를 기원하는 행사가 19일 잇따라 열렸다.

그러나 정상회담에서 북한의 인권문제를 논의할 것을 촉구하는 단체의 집회도 열려 남북정상회담을 앞둔 남측의 두 표정을 보여줬다.

6.15공동선언실천 남측위원회(상임대표 백낙청)는 19일 서울 성공회대성당에서 ’제2차 남북정상회담 성공을 위한 각계 인사 선언’을 발표했다.

학계.종교계.노동계.여성계 등 각계 인사 418명이 참여한 선언문은 “이번 정상회담이 한반도에서 항구적인 평화 정착의 토대를 놓는 역사적인 평화회담이 돼야 하고 한반도공동체 형성을 위한 대담한 신동력 창출의 회담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선언문은 특히 “서해 북방한계선(NLL) 문제 등 민족의 운명과 관련되고 평화와 통일을 앞당기는 문제라면 정상회담에서 그 어떠한 문제라도 논의할 수 있어야 한다”며 “중요한 것은 논의의 결과이지, 의제가 제한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또 “정파를 넘어 온 겨레의 지혜를 모으는 일이 바로 평화와 통일의 길”이라며 “정상회담과 관련된 불필요한 정치적 논란을 중단하고 겨레의 염원에 맞게 이번 정상회담이 ’평화와 통일’을 위한 역사적 회담이 되도록 온 겨레가 성원해야 한다”고 선언문은 덧붙였다.

6.15남측위측은 오는 29일엔 서울역 광장에서 시민들이 참여한 가운데 성공기원 문화제를 개최하고 10월 2일에는 정상회담 환송대회도 가질 계획이다.

아울러 정상회담 성공기원 현수막을 전국 곳곳에 달고 정상회담 환영 스티커도 제작.배포할 예정이다.

이날 오후엔 남북정상회담경축국민대회 공동추진위원회(상임공동대표 박순경 이장희)가 서울 삼청동 경남대 6.15통일관에서 각계 인사 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정상회담 성공 기원 행사를 연다.

추진위측은 성공기원 선언문을 통해 “정치권은 정파를 초월해 정상회담을 지지하고, 국민들은 북녘 수해복구 지원을 통해 정상회담 성공 기반을 마련해 줄 것”을 촉구하고 특히 “유엔총회에서도 정상회담을 지지하는 ’특별결의’를 채택해 줄 것”을 요청했다.

추진위측은 이날부터 정상회담이 끝날 때까지를 ’평화통일 국민 캠페인’ 기간으로 설정하고 한반도 평화.번영.통일에 대한 국민적인 공감대를 형성해 나갈 방침이다.

한편 북한인권청년학생연대 등 대북인권 관련 대학생단체 회원 300여명은 이날 오후 서울 광화문 정부청사 후문에서 북한인권문제와 납북자 및 국군포로 귀환문제를 정상회담 의제로 상정할 것을 촉구하는 집회를 연다.

학생들은 노무현 대통령과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납북자와 국군포로 귀환, 북한 인권을 논의하는 장면을 연출하는 퍼포먼스를 준비했으며, 통일부에 이들 문제를 의제로 올릴 것을 촉구하는 10만명 서명 용지를 전달한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