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정상회담 마무리 ‘실무’ 협상중”

한나라당 정형근(鄭亨根) 의원은 11일 정치권 내 논란이 되고 있는 남북정상회담 추진설과 관련, “마무리 실무협상을 하고 있는 것으로 듣고 있다”고 주장했다.

정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남북 실무자가 해외에서 계속 접촉하면서 정상회담의 구체적 어젠다(의제)나 시기, 장소 등에 대해 마무리 협상 중이라고 듣고 있다”고 밝히고 실무자가 누구인지에 대해서는 “대통령이 신뢰하는 사람이 아니겠느냐”고 말했다.

그는 “우리 측이 적극적으로 하려고 하면 북한도 얻을 것이 많은 만큼 응할 것으로 본다”고 덧붙였다.

정 의원은 앞서 KBS라디오 ‘안녕하십니까, 이몽룡입니다’에 출연, “(남북정상회담은) 내년 3, 4월경으로 예상하는데 이를 매개로 정계개편도 가능할 것으로 보기 때문에 대선 돌발변수가 될 수 있다”면서 “그러나 지금 대통령이 핵무기에 대한 언급이 없고, 남북정상회담을 대선에 활용하려 하고 있기 때문에 (정상회담은) 다음 정권에 넘기는 것이 맞다”고 말했다.

정 의원은 남한내 핵무기 존재 여부에 대해 “핵무기는 남한에 없다. 지난 92년 비핵화 선언이 있었는데 그 때 모든 (핵)무기는 철수됐다”고 주장했다.

당 ‘제이유 게이트 진상조사특위’ 위원장인 정 의원은 제이유 사건과 관련, “검찰 수사에 한계가 있고 검찰도 차라리 특검으로 갔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며 특검 필요성을 언급하고 “다단계 판매(의 문제점)를 공정위에서 지적하지 않았다. 공정위를 담당하는 것이 국회 정무위였는데, 그 때 막았으면 수 십 만명의 서민들이 많은 피해를 입지 않았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 사건에 핵심적으로 관련된 국회의원 중 최소한 두 명은 현재 활동 중인 것으로 알고 있고, 상황에 따라 더 많은 사람이 관련된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말하고 청와대나 검찰측 인사의 연루 여부에 대해서는 “그러한 고위층도 있다고 알고 있다. 청와대쪽에도 있고 사회의 훨씬 저명인사도 있다”고 덧붙였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