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정상회담 논의되는것 없다”

정부 고위당국자는 20일 열린우리당 김재홍(金在洪) 의원이 내년 상반기중 제2차 남북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을 거론한 것과 관련, “현재 남북한 간에 정상회담 관련해서 협의되거나 논의되고 있는 것은 없다”고 부인했다.

이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이런 식으로 자꾸 남북정상회담 얘기를 꺼내는 것은 국민들에게 공허한 기대감을 부풀리고 불필요한 혼란을 가중시키는 일”이라며 “이러한 무책임한 발언이 계속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앞서 김만수(金晩洙) 청와대 대변인은 “개최 필요성에 중점을 둬서 말한 것이 아닌가 이해한다”며 “물밑이든, 물위이든 남북정상회담이 추진되고 있는 것은 없다”고 말했다./연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