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정상회담 김만복-김양건 라인서 합의

노무현(盧武鉉) 대통령과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의 28∼30일 평양 남북정상회담 개최는 지난 5일 김만복 국정원장과 북한 통일전선부 김양건 부장의 ‘노 대통령의 평양 방문 남북합의서’ 채택을 통해 확정된 것으로 나타났다.

백종천 청와대 안보실장은 8일 오전 10시 기자회견을 통해 평양 남북정상회담 개최 사실을 밝히면서 이같이 발표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