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정상회담 개최 분주한 동교동

남북정상회담 개최소식이 전해진 8일 2000년 남북정상회담의 주역인 김대중(金大中) 전 대통령과 박지원(朴智元) 비서실장 등 김 전 대통령 측근들은 하루종일 긴박하고 분주하게 움직였다.

박 비서실장은 청와대의 정상회담 개최 공식발표에 앞서 이날 오전 8시 문재인(文在寅) 청와대 비서실장으로부터 “28-30일 남북정상회담을 개최하게 됐다”는 전화연락을 받았다.

이어 박 비서실장과 최경환 공보담당 비서관 등 비서진 전원이 이른 아침부터 동교동 자택에 출근해 정상회담 개최에 대한 김 전 대통령의 입장을 준비하고, 정치권 상황에 촉각을 기울였다.

김 전 대통령은 비서진으로부터 공식보고를 받은 뒤 “남북정상회담이 합의된 것을 크게 환영한다”며 “한반도 평화와 남북교류 협력에 큰 진전이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김 전 대통령은 이날 오전 중 신장 투석치료를 받을 예정이었으나 서둘러 동교동 자택에서 청와대 윤병세 외교안보수석의 예방을 받고 관련 사항을 청취했다.

이 자리에서 김 전 대통령은 청와대측의 구체적인 입장을 전달받고 제2차 남북정상회담에 대한 조언을 아끼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동교동은 선(先) 남북정상회담, 후(後) 6자 회담의 입장을 견지하며 남한 정부의 주도적인 노력과 8.15 이전 남북정상 회담 개최 및 정상회담의 정례화를 강조해왔던 만큼 남북정상회담 개최 소식에 크게 고무된 표정이 역력했다.

동교동 핵심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남북정상회담 개최 소식에 대해선 정부로부터는 오늘 아침 직접 연락을 받았으나 어제 정치권의 모 관계자로부터 정상회담 합의 소식을 전해들었다”며 “제2차 남북정상회담 개최는 역사적인 순간”이라고 강조했다.

국민의 정부 핵심관계자도 “김 전 대통령은 북한 핵 실험 이후 전면에 나서서 북핵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강조해왔고, 8.15 이전 남북정상회담 개최의 필요성을 앞장서 얘기해왔다”며 “청와대의 정상회담 개최소식 발표를 크게 환영하며, 한반도 평화체제 정착의 큰 계기가 마련될 것”이라고 말했다./연합

소셜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