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정상회담ㆍ국보법’ 잇단 도심 집회

15일 서울 시내에서 남북정상회담과 국가보안법 존폐 여부를 둘러싼 진보ㆍ보수 단체의 집회가 잇따라 열린다.

보수 성향 단체들이 모인 국가비상대책협의회는 이날 오전 서울 용산구 전쟁기념관 앞에서 `자유대행진’ 출정식을 갖고 납북자 귀환, 북한 인권상황 개선, 안보체제 강화 등을 정상회담 의제로 제시했다.

협의회는 행사 취지문에서 “정부는 이번 정상회담에서 이산가족의 자유왕래, 전쟁포로 및 납북자 귀환, 북한의 공개처형과 정치범수용소 운영 등 인권 문제의 해결을 얻어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협의회는 “북한이 핵무장 등으로 우리나라를 직접적으로 위협하고 있는 이상 평화선언이나 공동번영은 불가하다”며 “북한이 주장하는 주한미군 철수, 북방한계선(NLL) 양보, 국가보안법 폐지, 연방제 통일론 등을 받아들여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협의회 회원 300여명(경찰 추산)은 행사를 마친 뒤 서울역 앞을 거쳐 남대문 광장까지 2개 차로를 이용해 행진을 벌였다.

진보 성향의 국가보안법 폐지국민연대는 이날 오후 서울역 광장에서 집회를 열어 “20세기의 유물인 국가보안법이 다가오는 통일시대, 평화시대의 발목을 잡고 남북대결과 대립을 부추긴다”며 국가보안법 폐지를 촉구했다.

국민연대는 언론에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6자회담에서 북미관계 정상화가 거론되면서 한반도 평화체제 논의가 급물살을 타고 있고 다음달에는 두 번째 남북정상회담이 열린다”며 “냉전체제를 지탱하던 국가보안법은 이제 사라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참가자들은 집회 후 남대문과 을지로를 거쳐 청계광장까지 행진할 예정이다.

이들 가운데 한국대학총학생회연합 소속 대학생 500여명(경찰 예상)은 서울대로 자리를 옮겨 의문사진상규명위원회가 1997년 경찰 폭행으로 사망했다고 발표한 고(故) 김준배 당시 한총련 투쟁국장의 10주기 추모제를 갖고 한총련 이적단체 규정 철회 등을 요구할 계획이다./연합

소셜공유